토목뉴스

세계가 주목하는 대한민국 건설의 힘, 대한토목학회

철도공단, 동해남부선 미포~구 송정역 폐선부지 가치 재창조
작성일 : 2016.12.28 조회수 : 1298
철도공단, 동해남부선 미포~구 송정역 폐선부지 가치 재창조

- 관광편의시설 · 친환경 생태공원 등 조성... 2018년 7월 사업 완료 -


□ 한국철도시설공단(이사장 강영일)은 지난 2013년 12월 발생한 동해남부선 폐선부지(미포~구 송정역 4.8km 구간)에 2018년 7월까지 관광편의시설?친환경 생태공원 등이 조성된다고 밝혔다.

○ 지난 23일(금)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사업계획이 확정되었으며, 내년 상반기부터 설계와 인?허가 절차 등을 거쳐 사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된다.

□ 그동안 해당 폐선부지의 활용에 대하여 조속한 개발을 요구하는 지역주민들과 환경문제를 우려해 보존을 요구하는 시민단체들의 의견차이로 사업추진이 장기간 지연되고 있었으며,

○ 이에 공단과 부산광역시는 학계 전문가?시민(환경)단체?지역주민 등 38명으로 시민계획단을 구성, 다섯 차례에 걸친 원탁회의를 개최하였고, 지역사회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하여 사업계획을 확정지었다.

□ 사업계획은 국내 최대 관광지인 해운대의 위상에 맞게 풍경열차?스카이바이크를 비롯한 ‘관광편의시설 설치’를 주요 골자로 하고 있으며, 멸종위기종 부산꼬리풀과 해안지형?지질공원 등이 보존된 친환경 생태공원이 조성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.

○ 공단은 공원 조성 초기 단계부터 시민들의 직접적인 참여를 유도하고 지역축제와 연계된 다양한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있으며,

○ 미포~구 송정역 구간에는 관광시설이자 교통수단이기도 한 풍경열차를, 미포~청사포 구간에는 스카이바이크를 설치하여 관광객들로 하여금 달맞이 고개의 해안절경을 조망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.

□ 철도공단 시설본부 은찬윤 자산개발처장은 “부산광역시와의 정부3.0 협업으로 동해남부선 폐선부지가 해운대의 새로운 명소로 재탄생하게 되었다”며, “이는 곧 관광객 유치?고용 창출 등으로 이어져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”이라고 말했다.